요즘 길거리에서 쓰레기통 찾기가 어려운데요. 쓰레기통이 있으면 오히려 무단 투기가 늘고 주변이 더 지저분해진다는 이유로 쓰레기통이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길거리의 쓰레기는 여전히 널려있고 그나마 남아있는 쓰레기통에는 재활용 쓰레기까지 마구잡이로 버려져서 문제는 더 심각합니다. 해결 방법은 없을까요? 뉴욕에서도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 모바일 앱이 있는데요. 뉴욕 시민들을 위한 유용한 앱, Intellibins를 소개합니다.







Intellibins는 뉴욕 시민들이 길거리에서 쉽고 빠르게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입니다. 지도를 베이스로 한 이 앱은 1,535개의 재활용 수거 장소와 21개의 재활용 품목에 대한 정보를 알려줍니다. 단순한 종이류와 플라스틱뿐만 아니라 전기 부품, 의류와 버블랩(비닐 포장재)과 같이 재활용하기 어렵거나 모르는 품목까지 찾을 수 있습니다.





사용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앱을 다운로드한 후 재활용할 품목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지도에 표시된 곳 중 가장 가까운 지점을 선택하면 쓰레기통이 설치된 곳의 주소, 현재 위치에서 떨어진 거리와 그곳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다른 품목도 함께 알려줍니다.  





뉴욕 시민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이 앱은 4명의 공동 창업자 중 캐서린(Kathryn Hurley)이 겪은 불편함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그녀는 길거리에서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기 위해 28번가에서 멀리 떨어진 14번가 유니온스퀘어(Union Square)까지 걸어가야만 했던 일을 겪었습니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면 사람들이 더 적극적으로 재활용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시작했습니다. 이 앱은 뉴욕뿐 아니라 워싱턴과 보스턴을 시작으로 더 많은 도시로 사업을 확장될 예정입니다.





뉴욕의 쓰레기 재활용률은 약 15%에 불과합니다. 다른 나라의 평균인 약 34%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인데요. 자신이 겪은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만든 이 앱으로 뉴욕 시민들이 재활용에 관심을 두고 실천하면 많은 변화가 생기겠네요. 기존 엉망으로 분리수거 된 재활용품을 수거팀이 다시 분류해야 하는 수고로움도 줄어들고 재활용을 많이 할수록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한 매립 비용도 줄어들겠죠.


한국도 쓰레기통 설치에 관한 논란과 문제가 해결돼야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우리의 시민의식이겠죠. Intellibins와 같이 시민 참여를 독려하며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거리가 더 깨끗해지길 기대합니다.





출처ㅣfastcoexistinhabitat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LinkNYC는 뉴욕 5개 자치구의 7,500여 개 공중전화기를 대체할 새로운 유형의 통신 시스템입니다. 통화,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 기기 충전은 물론 태블릿을 통해 인터넷 브라우징과 길 찾기가 가능한데요. 현재 베타버전을 시범 설치해 뉴욕시민의 피드백을 받고 있으며 응용프로그램 및 서비스를 보완해 출시할 예정입니다.




주요 특성

  1.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합니다. 개인기기를 직접 연결하면 더욱 빠른 속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2. 태블릿을 통해 웹 브라우징, 도시 정보, 지도, 길 찾기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Vonage 앱을 통해 미국 전역에 무료 통화가 가능하며 키패드와 마이크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이어폰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4. 비상 상황 시 붉은 버튼을 누르면 911과 연결됩니다.

  5. USB 포트를 이용해 개인기기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6. 미국 ADA(장애인 보호법)를 준수한 디자인으로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7.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공 서비스 관련 소식 및 브랜드 광고를 제공합니다.




디스플레이 광고 수익을 자금으로 LinkNYC를 운영하기 때문에 모든 서비스는 무료입니다. 디스플레이를 통해 상업 광고 이미지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뉴욕 시민과 관광객에게 유용한 공공 서비스 관련 소식도 제공합니다.



이미지 출처: 서울시 홈페이지


시대와 기술의 변화와 맞춰 변화하는 공공시설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서울시도 비슷한 기능의 안심 부스를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휴대 전화 무료 충전 등의 서비스를 추가해 50여 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우리가 사용할 공공시설에 대해 의견을 내보는 것을 어떨까요?




출처 LinkNYC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인터뷰는 주로 정치인, 연예인, 지식인 등의 유명한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같은 도시에 살고 있는 평범한 이웃들의 삶에는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죠. 그러나 우리 주변에도 유명한 사람만큼이나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삶의 이야기를 가진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평범하지만 조금 특별한 이웃들의 인터뷰를 소개합니다.


델리델리(Deli Deli)




델리델리(deli deli)프로젝트는 뉴욕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인 델리(식료품 상점)상인들을 조명합니다.
온라인과 인쇄물을 통해 이민자들의 삶의 이야기를 담은 이 프로젝트는 네 명의 상인들에 맞춰 각각 따로 만들어진 책이 특징입니다.



책 표지에는 주인공 얼굴의 특징이 담긴 일러스트가 표현되고, 그들의 상점과 가족의 사진들, 그들의 여행에 관한 이야기들이 각각 담겼습니다. 또 책의 제목은 상점 주인들의 손글씨로 디자인되었습니다.

프로젝트의 제작자는 뉴욕의 디자이너 윤진 리(Yoonjin “Zoonzin” Lee)와 노바 팬( Nova Pan)인데,
그들은 친구의 부모님인 델리 상인을 만나면서 그들의 숨겨진 이야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주제 선정 후 프로젝트를 위해 기꺼이 참여해줄 델리 상인들을 찾는 일은 쉽지 않았지만, 델리 상인들뿐만 아니라 다른 목표와 꿈을 가지고 세계 각지에서 온 평범한 사람들 모두와 공감하고 공유하기 위해서 이 프로젝트를 끝까지 진행했다고 합니다.



팬과 리는 상인과 그들의 가족을 인터뷰하고, 상점을 촬영하고, 디자인 작업까지 마친 후에 상점에 오는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한 스티커와 함께 각각의 책을 5부씩 인쇄하였습니다.



델리델리 프로젝트는 유명하지도, 대단해 보이지도 않은 이웃들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여다 볼수록 우리의 삶이 더 흥미로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서울에 산다

서울에는 고향이 부산인 서울사람 23,016명, 고향이 대전인 서울사람 14,890명, 고향이 대구인 서울사람 13,310명, 고향이 광주인 서울사람 11,917명, 고행이 제주인 서울사람 5,268명, 고향이 북한인 서울사람 약 6,000명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통일부, 통계청<인구이동통계연보2011>)
서울은 이렇게 수많은 이주민들의 숫자만큼 서울의 의미들 또한 다양할 것입니다. 특히 그중에서도 목숨을 걸고 이주한 북한 이탈주민들에게 서울은 어떤 의미일까요?  




<우리는 서울에 산다>는 서울에 살고 있지만 고향이 다른 이들의 서울 이야기를 함께 듣고 느껴보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탈북, 다문화 대한학교인 '우리들학교'에서 약 6개월간 진행되었습니다.


<우리는 서울에 산다>는 그들이 느끼는 서울에 대한 드로잉, 사진, 인터뷰 이렇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 배우고 싶은 게 많아요. 이것저것 해 보고 싶은 것이 많거든요. 서울은 그래서 참 좋은 것 같아요. 제가 배우고 싶으면 바로 어디든 가서 배울 수 있잖아요. 아직도 못 해본 것들이 많아서… 여기서 다 조금씩 해볼 거에요. 지금은 그림을 그리는 게 좋아요.

"서울에는 참 빛이 많은 것 같아요. 낮에도 그렇고 밤에도 그렇고…특히 밤이요! 낮에 볼 수 없었던 빛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어요. 그 많던 건물들이 사라지고 빛만 남아있는 세상이랄까."

"서울에는 잘사는 사람이 참 많아요. 근데 또 서울역 가보면 어떤 사람은 집도 없이 역 바닥에서 박스 같은 거 깔고 자고 있고…서울은 잘사는 사람과 못사는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도시…"




기존 탈북자에 관한 책들이 탈북과정, 북한의 실상을 듣기 위한 목적이 컸다면 <우리는 서울에 산다>는 북한 이탈주민들을 현재 우리와 함께 서울을 공유하며, 홍대를 좋아하고, GD를 좋아하는 평범한 이웃으로 바라보게 해줍니다.


다양한 삶의 이야기들이 우리가 사는 도시를 다채롭게 채워갑니다. 델리델리 프로젝트와 <우리는 서울에 산다>와 같이 여러분도 지금, 주변에서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참고: delideliproject, psfk, 우리는 서울에 산다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할머니와 그래피티(Graffiti)' 이 둘의 조합이 상상 되시나요? 왠지 그래피티 보다는 뜨개질이 할머니와 더 어울릴 것 같은데요, 실제로 이런 엉뚱한 조합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포르투갈의 리스본에서 활동하는 펑키한 할머니들, LATA 65를 소개합니다.





벽면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는 1970년 뉴욕 브롱크스의 빈민가에서 시작된 힙합 문화의 하나입니다. 예전엔 거리의 낙서로 불렸지만, 지금은 거리의 예술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LATA 65는 이틀간의 워크숍을 통해 할머니들이 그래피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LATA 65의 워크숍은 하루에 4시간씩, 총 8시간의 교육으로 이루어집니다. 첫날에는 비디오를 통한 이론적 교육과 스텐실 실습을 하고, 둘째 날에 거리로 나가 실제로 그래피티를 그려보는 과정입니다. 총 15명으로 구성된 그룹별 워크숍으로 진행되며, 참여자의 평균 연령은 74세라고 합니다. 63부터 93세까지 다양한 나이의 할머니들이 있다 보니 처음에 만나면 건강 얘기부터 시작해 살아온 삶까지 서로의 얘기를 하며 긴장을 푼다고 하네요. 





LATA 65의 교육 목적은 소외된 노인들에게 예술 교육의 기회를 주고, 젊은 세대와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있습니다. 사실 소통하는 것도, 교육의 기회도 중요하지만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즐겁게 배우고 직접 실습해봄으로써 삶의 활력을 얻는 것일 텐데요, 실제로 참여자들의 후기를 보면 재미있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래피티를 즐기는 할머니들의 표정을 보면서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젊은 세대만의 문화라고 생각했던 게 어쩌면 편견이 아니었을까 생각도 들었는데요, 여러분도 언젠가 도전해보세요! 



출처 : boredpandathe creators projec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밝고 안전하며 무엇보다 튼튼한 건물을 떠올리게 되는데요. 오래된 폐공장 건물에서 화려한 예술학교로 변신한 곳이 있습니다. 학교 건물로 사용하기에 거리가 먼, 공장 건물은 어떻게 바꼈을까요? 미국 뉴욕의 브롱스 차터 예술학교(Bronx Charter School for the Arts)를 소개합니다.



예전의 폐공장



예전 폐공장 모습입니다. 낡고 허름하며, 삭막하기까지한 외관은 학교가 있을 자리라곤 상상이 안 되는데요. 조금은 무섭기까지 한 이곳에 위치한 브롱스 차터 예술학교는 오래된 폐공장 건물에서 완벽하게 학교로 재탄생 되었습니다. 기존 건물 자재 중, 약 80%를 재활용해서 예산 또한 크게 절약했습니다. 또한, 지속 가능한 재료를 사용하여 환경적인 요소도 고민하며 학습 공간을 만들었는데요. 기존의 어둡고 낡은 이미지에서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바꾸는 것에 집중했습니다. 어느 곳이든 빛이 가득한 공간이 되도록 새롭게 설계했다고 하네요. 



현재 브롱스 차터 예술학교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외관입니다. 기존 공장의 외관 구조는 그대로 사용하되, 밝고 화려한 색의 벽돌을 사용하니 생동감 넘치는 모습이 되었습니다. 다채로운 색의 이 건물은 지역을 밝게 변화시키는 존재로 확실히 인식되었는데요. 예술학교의 미션인 '예술을 통해 지역 커뮤니티의 참여를 활성화'를 실천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건물 외관의 변신만으로도 주변이 달라 보이네요.







학교의 내부는 공장의 오픈 공간 활용과 최소한의 부서 분할로 교사와 학생들 사이에 벽이 없도록 했습니다. 개방적이며 자연스레 연결된 공간 안에서 편하게 소통할 수 있겠죠? 교실 또한 딱딱하게 정렬된 공간이 아닌 마치 스튜디오처럼 꾸며져 있는데요.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지루하지 않을 것 같네요. 또 문이나 큰 기둥을 최대한 없앤 공간은 아이들에게도 더 안전합니다.





건물의 창문은 신선한 공기가 통할 수 있도록 크게 설치되었고 동시에 자연 채광을 최대한 활용합니다. 게다가 에너지 사용과 비용 또한 절약할 수 있겠죠. 이 투명한 창문을 통해 학교 외부와도 자연스레 연결되어 소통합니다. 





허름해진 공장이 그냥 버려지지 않고 의미 있는 장소로 재탄생 되니 놀라운데요. 사진처럼 학교는 조금 생소한 곳에 만들어졌지만, 이 도전으로 어쩌면 죽어가던 지역이 다시 살아난 것 같습니다. 건물 외관의 밝은색 벽돌처럼 학교 주변이 화사하게 변화되고, 더 많은 소통이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출처ㅣwxystudiobronxarts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욕의 거리에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헤어숍이 있습니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스타일리스트 마크 부스토스(Mark Bustos)는 그가 일하지 않는 날 무료로 노숙자들의 머리를 손질해 줍니다.





길 위의 한 청년과 노숙자가 머리 손질에 여념이 없는데요. 그는 일요일마다 헤어 손질을 무료로 해주고 있습니다. "I want to do something nice for you today" 그가 건네는 멋진 인사와 함께 그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는데요. 몇 년 전 가족들을 만나러 간 필리핀에서 불우한 아이들을 위해 미용실을 빌렸고, 헤어 손질을 무료로 해주었습니다. 그때의 좋은 기운을 뉴욕에 전해주고자 일요일마다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람이 많은 뉴욕의 거리에서 헤어 손질을 해주는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들의 모습을 보고 지나치는 사람들에게 선행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외로운 사람들에게 따뜻한 눈길을 보내주길 바라는 마음에 길 위의 헤어숍을 하게 되었다 합니다. 



2주 전 감옥에서 출소한 Jim from California



 마치 자신이 죽은 사람 같다 했던 Joe. 하지만 단정해진 자신을 본 후 삶의 의욕을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Joe from NY





그의 수많은 고객 중 제일 인상 깊었던 제머 밴크스(Jemar Banks). 위의 사진 속 그는 머리 손질을 받는 동안 아무 말 없었지만, 말끔히 정리된 자신을 보고 "혹시 주위에 일할만한 곳 있을까요? "라고 첫 말을 꺼냈다고 합니다. 따뜻한 손길을 처음 받아봤을 그들에겐 부스토스의 기운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만한 큰 힘을 가진 것이 틀림없네요. 사람을 향한 마음은 작은 행동으로부터 나오는 게 아닐까요? 길 위의 따뜻함이 널리 퍼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huffingtonpost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현재 뉴욕에서는 작동하는  공중전화가 무려 천여 개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스마트폰과 핸드폰이 넘치는 이 세상에 공중전화를 쓰시는 분들은 그렇게 많지는 않겠죠? 이 공중전화를 이용하여 주변에 따뜻한 한 통의 전화를 주는 캠페인, 사랑하는 이에게 전화하세요(Call Someone You Love)를 소개합니다.





뉴욕의 한 영상 제작자 맷 아담스(Matt Adams)는 뉴욕 곳곳에 퍼져있는 아무도 쓰지 않는 공중전화들을 보고 만약 시민 중 한 명이 쓰게 만들면 어떨까? 라는 다소 간단하면서 엉뚱한 생각에서 출발했는데요,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공중전화 위에 스프레이로 칠한 'Call Someone You Love' 와 1쿼터 동전(Quarter, 약 250원)를 테이프로 붙여 놓는 것이었습니다.





시작하고 몇 분 뒤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전화를 거는 것 자체로 즐거운 표정이 물씬 살아나네요.





전화를 거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라면, 모두들 전화를 걸고 통화를 하면서 즐거운 표정을 보인다는 거예요. 어른, 아이 그리고 반려동물 할 것 없이 모두 시간을 내서 전화 한통! 그 전화 한통으로 사람들의 하루가 밝아지고 활기가 넘치네요^^.





이분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면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는데요, 그것은 바로 공중전화 통화료가 1달러로 인상 됐다는 겁니다! 잠깐 통화하는데도 천원 이라니, 기존의 통화보다 조금 비싸다는 그 한마디 만으로도 무엇인가 조금 더 뜻 깊어지고, 그 한통을 또 사랑하는 사람과 나눈다니,  통화를 받는 입장으로서는 작은 차이지만 얼마나 기분이 좋아질까요?





즐거운 것은 전염성이 강하다라는 말이 있죠? 사랑하는 사람들과 통화하는 당사자들 뿐만이 아니라 그 주변 사람들까지 행복감이 전염이 되서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순간, 가장 인간다움이 묻어 나오는 것 같아요.





바쁘고 각박해지는 세상,  달리는 것을 멈추고 잠시 주위를 돌아본 뒤 사랑하는 사람들, 나를 보살펴주시는 사람들에게 전화 한통 어떠신가요? 짧은 한통의 전화 만으로 하루가 풍요로워진답니다. ^^



출처: mattadamsapple



by 고양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나무를 좋아하시나요? 저는 나무를 정말 좋아해서 벤자민 나무와 목련 나무를 키우고 있습니다. 사실 잎이 많이 떨어져서 관리하기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애정을 주면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동네가 산에 있어서 비교적 나무도 많고 가드닝을 취미로 하는 사람이 많았는데요, 도시화와 거리가 멀었던 이 동네도 자취촌으로 변하고, 대형빌라가 많이 들어오면서 나무가 많이 없어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는 도시화되는 뉴욕을 회복시키자는 단체 ‘뉴욕 리스토레이션 프로젝트(Newyork Restoration Project)’의 노력으로 많은 나무가 심어지고 있는데요. 뉴욕 리스토레이션 프로젝트는 뉴욕사람들에게 ‘밀리언트리 NYC(MillionTrees NYC initiative)’에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밀리언트리 NYC는 2017년까지 1억만 나무를 심겠다는 프로젝트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 프로젝트의 동일선상으로 '낫어트리(Not a Tree)'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낫어트리프로젝트는 가로등이나 소화전같이 수직으로 곧게 뻗어 있는 도시 구조물에 나무가 아닙니다라는 태그를 거는 것입니다. 태그에는 작은 글씨로 도시에는 나무가 부족합니다. 같이 바꿔봐요.”라는 문구와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낫어트리 URL 그리고 해시태그가 적혀있습니다. 이 태그들은 뉴욕의 5 자치구에 있으며, 특히 나무가 없고 교통량이 많은 곳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맞아요, 이것은 나무입니다. (Yes, a Tree)’태그 또한 사용됩니다. 이 태그에는 감사합니다. 이것이 이 도시에 정말 필요한 것입니다. (Thank you. This is exactly what our city needs.)"라고 기재되어 있습니다. 태그의 뒤쪽에는 나무의 종류, 심은 사람, 관리자, 그리고 관리방법에 대해 적혀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TV, 라디오, 프린트물, 소셜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퍼지고 있습니다. 단순한 캠페인일지는 몰라도 일에 지쳐 환경에 대한 관심을 잊어가는 뉴욕사람들에게 환기시킬 수 있는 좋은 프로젝트라고 생각합니다.

 




점점 도시화되어 가는 서울도 필요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기계와 점점 가까워지면서 환경의 중요성을 잊어가는 저희 세대에게 절실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관심과 애정입니다. 우리가 환경에 관심과 애정을 가질수록 세상은 좀 더 푸르고, 살기 좋은 곳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 





출처 :  NYRP, Osocio, Adweek



by 원숭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