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자인

(238)
웹 그리드시스템을 위한 가이드 흰 종이에 줄을 맞춰 글자를 쓰기란 생각보다 힘이 듭니다. 그렇지만 종이에 일정한 간격의 수평선이 그어져 있다면 보다 쉽고 깔끔하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유선노트와 같이, 그리드(grid)는 더 나은 문서를 만들 수 있게 해줍니다. 그리드 시스템을 사용하면 정보에 질서와 구조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 의미 있고 논리적으로 콘텐츠를 구성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편집 디자인에서 주로 다루던 그리드를 이제는 웹과 모바일 앱에서도 당연하게 사용합니다. 그리드 시스템은 어떻게 만들어야 할까요? 영국의 디자이너 Tom Newton이 말하는 그리드 시스템 가이드를 소개합니다. 1. 고려 사항그리드를 고려할 때는 첫 번째로 문제 해결, 두 번째로 미학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그리드는 요소들의..
우리 집 모양으로 깃발 디자인을? 한 도시의 건축물들을 기반으로 도시 아이덴티티를 드러낸 깃발 디자인이 있어 소개합니다.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 '토닉(Thonik)'의 디자이너 니키(Nikki Gonnissen)의 플로폴리아노폴리스(Florianopolis) 깃발 시리즈입니다. ▲ 2015 브라질 디자인 비엔날레(홈페이지 이동) 공식 포스터 2015 브라질 디자인 비엔날레에 선보인 깃발 시리즈입니다. 비엔날레가 열린 브라질 남부의 플로리아노폴리스 지역 건축물들을 기반으로 깃발을 디자인한 것인데요, 다양한 조형적 특징을 뽑아내어 깃발에 담았습니다. 디자인은 건축의 역사와 함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의미에서 꽤 흥미로운 프로젝트인데요, 그 도시를 나타내기 위해 본질적인 디자인을 한 작업인 것 같습니다. 살펴볼까요? 독특한 건..
블로그 설문 결과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21일 〈슬로워크의 점수는 몇 점일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포스팅되었습니다. 슬로워크 10주년을 맞이하여 진행하고 있는 아이덴티티 수립 과정에서, 블로그 독자분들의 의견을 듣기 위함이었습니다. 8월 21일부터 27일까지 7일간 총 67명의 독자분들이 설문에 응해 블로그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셨습니다. 그 결과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일부를 발췌해 공유합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는 어떤 독자들이 방문하고 있을까요? 슬로워크 블로그의 독자분들은 주로 웹 검색을 통해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글을 통해 좋은 아이디어를 얻기를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디자인과 환경, 사회 캠페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설문에 응해주신 분들 중 30명(46.2%)이 디자인 분야에 종사하고 계셨고, 이어서 홍보(1..
디자이너가 아니어도 괜찮아! 글꼴 다루기 보고서, 이력서, 기획서, 안내문, 초대장, 프레젠테이션…. 우리는 일상 속에서 수많은 문서를 만듭니다. 보기 좋은 문서와 그렇지 않은 문서의 차이를 만드는 데는 여러 요소가 있을 텐데요, 그 중 중요한 것이 바로 글꼴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김은영 디자이너의 책 '좋은 문서디자인 기본 원리 29'는 디자이너가 아닌 사람들도 보기 좋은 문서를 만들 수 있도록 문서디자인의 원리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합니다. 그중 글꼴을 고르고 다루는 방법은 디자인을 전공한 저에게도 기본기를 확인하게 하는 유익한 내용이었는데요, 지금부터 몇 가지를 공유합니다. 첫째, 문서의 내용과 분위기를 고려하여 글꼴을 선택한다. 같은 내용, 같은 색상이지만 글꼴을 바꾼 것만으로 글의 인상이 바뀝니다. ①과 ②는 공식적이며 개인적 감정이 느..
색각이상자들을 위한 디자인 팁 인구 중 약 8%의 남성이 색각이상자라고 합니다. 실제로 녹색과 빨간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적녹색약을 가진 사람은 주변에서도 쉽게 접하게 됩니다. 위의 '이시하라 색판'은 신체 검사를 받으며 누구나 한 번쯤 접해 봤을 이미지입니다. 비장애인은 74가, 색각이상 증상을 가진 사람은 21, 혹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이러한 '색각이상자'들을 위한 디자인 팁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먼저 들어가기에 앞서 디자인을 할 때 왜 색각이상자들을 고려해야 하는지 잠깐 예시로 설명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이미지는 실제 구글 애널리틱스의 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여주는 파이 차트입니다. 이미지출처: We are Colorblind 좌측의 이미지는 구글이 제공하는 차트이고, 우측의 이미지는 적녹색약을 가..
건강한 삶을 위한 시계 우리가 일하는 이유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지만, 정작 그 일 때문에 삶에서 중요한 것들을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초가 되면 '아무리 바빠도 꼭 해야지'라고 생각했던 것도 일에 쫓기다 보면 금방 잊게 됩니다. 시간은 어찌나 빨리 가버리는지 벌써 입춘이 지나 3월입니다. 시곗바늘은 째깍째깍 숫자들이 나열된 원을 그리며 잘도 돌아갑니다. 여러분이 계획했던 2015년의 습관들은 잘 지켜지고 있으세요? 매일 저녁 한숨을 쉬며 '오늘 또 못 지켰네!', ' 또 깜빡했네!' 하시진 않으신가요? 여기 그런 분들을 위한 재밌는 아이디어가 있어 소개합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재밌고 유용하게 디자인하는 곳인 OOO My Design 스튜디오는 재밌고 유용한 시계를 선보였는데요. 이 시계의 목적은 시각의..
출력과 인쇄, 무엇이 다를까? '출력하다'와 '인쇄하다'의 차이를 아시나요? 간혹 '프린트하다'라고 기계의 명칭, 영어표현으로 말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도 그동안 헷갈려 왔던 이 표현들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저 또한 오랫동안 정확히 알지 못했던 부분이었고, 디자인과 학생들도 이 개념에 대해 정확히 구분 짓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 놀라웠습니다. 내가 원하는 결과물의 성격에 따라 출력과 인쇄 중 좀 더 적절한 방식이 존재합니다. 전공자가 아닌 사람들도 두 용어를 쉽게 이해되도록 인쇄와 출력에 대한 차이를 정의했습니다. 그리고 두 과정을 한눈에 보는 인포그래픽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문서나 이미지를 뽑을 때, 출력과 인쇄 간의 품질, 해상도 차이가 있을까요? 출력과 인쇄를 대표하는 레이저 출력과 오프셋 (off-set)..
자전거 타이어로 그린 타워브릿지, "God Save The Bike" 타워브릿지, 에펠탑 등 대도시들의 랜드마크를 담은 이 그림들, 언뜻보면 먹으로 그린 것 같기도 하고, 수묵화 같기도 하고, 아무래도 붓 터치가 심상치 않아보이는데요, "100 copies"라는 이름의 디자인 작업 시리즈 중 하나인, "God Save The Bike"입니다. "100 copies"라는 이름 그대로, 이 시리즈는 딱 100부 씩만 생산됩니다. 그만큼 디자이너의 노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업입니다. 무엇보다 이 "God Save The Bike"는 자전거 바퀴로 그린 포스터입니다. 자전거 바퀴로 그린 그림이라니... 어떻게 자전거 바퀴로 이렇게 섬세하게 그림을 그릴 생각을 했을까요? 시작은 정말 단순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Thomas Yang은, 자전거와 디자인, 두 주제에 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