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미술관 예절'에 관한 캠페인을 소개하려 합니다. 여러분은 미술관 혹은 박물관 전시장에 입장하면 어떤점이 달라지나요? 목소리 톤을 낮추는 것, 발소리가 나지 않게 걷는 것 등 저마다 타인을 배려하는 방법을 갖고 계시죠? 이 캠페인은 기본적인 미술관 예절과 더불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숨은 배려들을 필요로 합니다. 예술을 즐기기 위해 모두가 함께 생각하고 이야기하는 캠페인, '뮤지엄 매너'(MUSEUM MANNER)를 소개합니다.



기획/디자인: Slowalk




뮤지엄 매너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관람객을 위해 주최한 공공 캠페인입니다. 초기 기획 스케치부터 네이밍까지 현대미술관과 슬로워크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준비했습니다. 가장 중점을 둔 것은 미술관 예절을 관람객과 함께 만들어 간다는 것이었습니다. 함게 만들어가기 위한 참여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럼 먼저 고양이'에티캣'이 알려주는 뮤지엄 매너부터 살펴볼까요? 소음을 줄이는 기본적인 예절부터 애정표현이 가능하다는 파격적인 메세지까지 다양합니다. 혹시 '이 관람예절은 왜 지켜야하는지 잘 모르겠다'는 점이 있으신가요? 각 항목에 대한 자세한 설명첨부된 캠페인 포스터를 통해 읽어볼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은 각자 자신이 지킬 수 있는 뮤지엄 매너를 써보는 것입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1층 로비에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저희가 방문했을 땐, 캠페인 시작일로부터 2주가 지난 시점이었고 많은 참여가 이루어진 것을 보았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1층 로비 캠페인 참여장








뮤지엄 매너 캠페인에는 특별한 구성품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에티캣 고양이가 그려진 컵받침인데요, 서울관 내 1층 카페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캠페인을 기획하고 디자인하며 가장 뿌듯했던 점이 있습니다. 미술관 예절 자체가 '함께'하기 위한 것이니, 예절 매뉴얼을 만드는 것도 '함께'이야기해야 한다는 생각을 참여한 구성원 모두가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의도가 캠페인 참여 방식에 그대로 녹아들게 되었습니다. 

다가오는 추석 연휴,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과 함께 미술관 나들이는 어떠세요? 사람들이 미술관 예절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는 지 살펴보고, 그 후에는 직접 함께 관람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기를 추천합니다. :)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구 상의 모든 인구의 두 배를 먹일 수 있는 식량 생산성을 세계는 갖추고 있지만 매년 350만 명의 어린이가 굶주림으로 삶을 잃게 됩니다'. 세계 빈곤 아동의 영양결핍과 질병 문제를 다루는 스페인의 한 국제구호 단체의 캠페인 영상에 나오는 문구입니다.












Action Against Hunger라는 구호 단체에서는 캠페인의 한 부분으로 나눔에 대한 실험을 동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실험을 통해 아이들이 불균형한 현실에 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보았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한 사진가가 좀 늦을 거라며 두 접시 중 한 접시에만 간식이 들어있게 한 뒤, 자리를 비우고 어떻게 반응하는지 지켜보았습니다. 실험에 참여한 20명의 아이들은 모두 불균형한 현실 앞에서 대해 자신의 것(빵)을 자연스레 나눴습니다.







자신의 것을 나누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저런 아이들이 자라서 더 많은 것을 나누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입시 경쟁, 취업 경쟁을 정신없이 살다 보면 이런 아이들의 착한 성품과 태도도 쉽게 이기적인 마음과 태도로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학교 공부 외에도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나눔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과 습관을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국내 여러 비영리 단체에서도 아이들의 나눔교육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아름다운재단에서 실행하는 '어린이나눔클럽'의 교육 키트를 디자인했습니다. 자신을 위한 저금통과, 다른 이를 위한 저금통이 하나로 붙어 있는 나눔저금통을 비롯해 꼭 돈을 기부하는 것만이 나눔이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 주고 여러 가지 나눔의 방법도 배울 수 있는 가이드 북, 그리고 나눔을 실천하고 기록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구성된 키트입니다.








나눔의 활동이 어떤 형태이든 아래의 5가지를 기억하면 좋다고 합니다.

1. 상대방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나눈다.
2. 상대방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때에 나눈다.
3. 상대방이 필요로 하는 것을 나눈다.
4.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우선 나눈다.
5. 진심으로 우러나온 마음으로 나눈다.


심각한 경쟁구도와 바쁜 생활 패턴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에서 진심으로 남을 위하는 배려가 아닌, 내가 배려하는 것을 통해 무언가를 기대하는 투자의 탈을 쓴 배려나 그저 내가 좋은 사람으로 보이기 위한 도구로서의 배려를 볼 때가 종종 있습니다. 오늘 소개한 동영상처럼 아이들로부터 남을 위하는 착하고 순수한 마음을 배우고, 그 마음을 잘 지킬 수 있도록 가르쳐 준다면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을 변화하지 않을까요?



자료출처: www.sharingexperiment.org, www.actionagainsthunger.org, www.bf1004.org/ (어린이나눔클럽 홈페이지)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맛있는 음식을 결정짓는 요소로는, 재료 본연의 맛도 물론 중요하지만 음식을 먹는 분위기와 음식의 외양에서 느끼게되는 시각적인 효과도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합니다. 옛 말에 보기좋은 떡이 맛도 좋다는 얘기도 같은 의미인 것 같네요.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볼 수 있는 능력을 잃은 분들은 음식의 시각적인 효과에서 얻어지는 맛은 경험하지 못하게 되지요.

 

 

그런데 South African의 한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버거 매뉴를 개발하였습니다. 시각 장애를 가졌을지라도 마치 햄버거를 볼 수 있도록,,,

 


 

 

 

“100% pure beef burger made for you”.

이 햄버거는 당신을 위해 만든 100% 순쇠고기 버거 입니다!!!

 

 

이 동영상은 점자버거를 만든 Wimpy 버거의 홍보를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모두를 위한 레스토랑이라는 브랜드 포지셔닝을 위해 시각장애인까지 배려한 버거 메뉴를 개발하고, 햄버거의 제작부터 시각장애인들이 그 버거를 맛보고 경험하는 모습까지 담아 감성적인 캠페인 동영상을 만들었지요.


 


 

 

 

 

햄버거 빵 위에 박혀진 깨 한 알, 한 알에까지 Wimpy의 요리사의 섬세한 손길이 담긴 햄버거. 그것을 받고 참깨 점자를 읽으며 즐거워하는 시각장애인들의 밝은 표정이 제 마음까지 즐겁게 만드네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알렉스는 지친 아내를 위해 요리를 해주는 자상한 남편이었습니다. 속 깊고 다정다감한 그의 행동에 많은 여성들이 푸~욱 빠져 있었죠. 꼭 아내들에게 분담된 일은 아니지만, 대부분 그렇게 되고 있는 일, 요리!!! 시간도 많이 걸리고 여간 정성이 필요한게 아니니 얼마나 힘들겠습니까? 때론 아내들도 남편들이 만들어주는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을 테죠. 맛이 없어도 그저 행복하겠네요.^^


그럼, 남편들을 요리의 세계로 끌어들일만한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10월19일 오늘의 액션, 남편에게 요리책사주기!!!

 

첫 번째 액션, 아내들이 직접 서점에 가서 아내가 먹고 싶은 레시피가 많이 담긴 요리책 사기!!
두 번째 액션, 남편분이 하실 수 있는 음식이 뭔지 좋아하는게 뭔지 물어보기!!
세 번째 액션, 같이 만들기!!
네 번째 액션, 요리하는 남편 보면서 "와~ 진짜 잘한다, 언제 이런거 배웠어?" 라며 칭찬해주기!!
다섯 번째 액션, 요리 후에 먹을 때도 역시 "정말 맛있다, 내입에 딱이야" 라고 말하기!!
여섯 번째 액션, 3일 뒤 “지난 번에 그거너무 맛있었어. 또 먹고 싶네~~남편은 요리에 소질 있나봐~ 오늘은 다른 것 해먹어 볼까?

 

단, 맛있게 밥해준 남편에 대한 예의로 설거지는 아내가!!!

 

요리를 할때 중요한 몇 가지가 있습니다. 신선도, 간, 재료의 궁합, 시간, 조리방법.... 신선할수록 간단한 재료로도 좋은 맛을 내고, 싱겁고 짭짤하고의 차이로 음식의 평가를 받기도 하죠. 또 어떤 재료를 사용했는지, 얼마동안 요리를 했는지에 따라 맛은 늘 바뀌게 됩니다.

남편도 마찬가지!!!

남편을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서 남편도 바뀝니다. 친구의 남편은 그렇게 자상하다더라, 무얼 사줬다더라, 어떻게 해달라... 불평만 하지말고 남편을 항상 신선하게 유지, 관리해주세요. 요리를 해달라 투정을 부리지 말고, 요리하는 남편에 기를 팍팍 살려주어 아내에게 자주 요리를 해주고싶게끔 만들어주세요~!! 음식재료를 냉장고에 넣지않고 그냥 놔두면 빨리 상하듯이 남편도 항상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부인의 노력이 필요하겠죠? 절대 변하지않는 음식은 방부제가 첨가되어 있다는 것!!!


항상 서로 노력하는것이 좋은것 같네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