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418)
눈과 마음을 즐겁게 만드는 화분이야기 흙을 보기 힘든 삭막한 도시 생활. 앞 마당 텃밭이나 옥상정원 또는 방안 화분을 활용 간단한 먹을 거리나 식물을 재배하는 기쁨은 직접 해 보지 않고는 그 느낌을 체감할 수 없겠지요. 쿠바가 미국의 경제 봉쇄정책으로 식량 수입이 어려울 때 자구책으로 시작한 운동이 도시농업입니다. 자급 자족을 위한 먹을 거리 생산. 단순한 먹을 거리 넘어 환경에도 좋지요. 쿠바의 도시 농업은 미국 뿐만 아니라 캐나다, 유럽, 일본에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화분. 보기는 좋은데 가꾸어 내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부지런해야 지요. 도시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흙을 만지게 해주고, 생물이 자라나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 처럼 더 좋은 교육이 있을까요? 오늘 소개 시켜 드릴 화분은 눈요기 화분입니다. 단순한 눈요기 감이 아니라 집..
바다에 유출된 기름을 사람의 머리카락으로 제거한다? 검은 환경재앙이 또 다시 발생했습니다. 멕시코 만 원유 유출 사건. 멕시코 만 해저시추선이 폭발하면서 엄청난 양의 기름이 유출되었습니다. 엄청난 크기의 기름띠는 미국 미시시피 강 하구로까지 이동하고 있어 주변 지역의 생태계와 어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의 생계까지도 위협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출된 기름양은 애초 예상했던 양을 훨씬 더 초과해 미국 사상 최악의 환경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기름이 번지고 있는 미시시피 삼각주와 루이지애나 주 해안 등은 최소 10곳의 야생동물보호구역이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지역 주민들 상당수가 새우 잡이와 굴 양식 등을 하고 있어 경제적 타격도 만만치 않습니다.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흡착제를 뿌리고, 유출된 기름을 해상에서 태우는 연소방법까지 동원하고 있지만 역..
사진으로 보는 지구촌, 절망과 희망사이 '지구의 날'은 전등 한 번 끄는 날이 아닙니다. 일상 속에서 사람들이 얼마나 지속적인 지구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하는가? 환경문제나 자연이 객체가 아니라 공존해야 할 가치라는 것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지요.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는 지구촌 환경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을 모아 슬라이드쇼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잠시 가늠할 수 없는 지구의 현실. 일기예보가 아니라 일기보도가 되어버린 현실을 느껴보았으면 합니다. 매일 매일이 지구의 날이 되어야 합니다. 아름다운 사진 절망과 희망이 교차하는 지구촌 현장의 들여다 보시길 바랍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독일 베를린 거리 습격사건을 아시나요? 최근 독일 베를린 Rosenthaler Platz 광장 사거리에서 이색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이벤트가 아니라 게릴라 퍼포먼스(거리 미술). 두 명의 아티스트가 삭막한 도로에 기습적으로 페인트를 뿌렸습니다. 페인트는 천연소재로 만든 수성 페인트. 친환경 페인트라 인체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화장품으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한 시민이 일부러 신발을 벗고 자동차 바퀴가 붓이 되어 만들어 낸 화폭 속을 걷고 있네요. 형형 색색, 자동차가 그림도 다 그리고.......... 자동차 운전자들과 시민들은 오히려 퍼포먼스를 즐기는 것 같습니다. 작가들이 이 작품을 구상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자동차 회사 BMW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는 광고를 제작했었지요. 자동차가 만들어 낸 작품(아래 동영상) BMW..
식물을 이용한 공기청정기?? 봄의 불청객 황사가 또 다시 찾아왔습니다. 오후부터 내린 강한 황사비에 마스크와 우산없이 길거리를 나서기가 겁이 납니다. 또 황사에 꼭꼭 닫은 창문때문에 실내공기가 많이 탁해져, 건강에 해롭진 않을까, 공기청정기를 하나 구매해야 해야 되는 것은 아닐까 고민됩니다. 다시 찾아온 황사에 긴장하신 많은 분들께, 오늘 기가막힌 실내 공기청정기 하나 소개해 드려볼까 합니다. 과학자와 디자이너가 만나 탄생한 Bel-air. Moma에 전시되어있으며, 2008년 Popular Science Invention of the Year Award에서 수상까지받은 제품입니다. 얼마전부터는 일반사람들에게도 판매되기 시작되었구요. 하얀 타입캡슐 같으면서 미니 온실같은 이 제품. 그런데 이 공기 청정기, 사진처럼 예쁘고 모던한 디..
빨간 립스틱 너무 짙게 바르지 마세요? 한 여자분이 공항 쇼핑몰에 설치된 광고물을 유심히 들여다 보고 계십니다. 무슨 광고일까요? 천연 100% 를 지향, 전세계적인 환경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는 내추럴 글로벌 브랜드의 대표주자인 '버츠비(BURT'S BEES)'사의 광고입니다. "ARE YOU HUNGRY?" 사람(여성기준)이 평생동안 립스틱을 바르고 체내에 축적되는 립스틱의 양은 얼마나 될까요? 각 종 석유화학 첨가제가 들어간 립스틱은 당연 건강에 좋지 않겠지요? 립스틱에는 신체에 유해한 납성분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까다롭기로 알려진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은 2007년에 미국에서 판매되는 22개 브랜드 립스틱의 납 함유량을 측정 발표했습니다. 그 결과 사탕에서 검출되는 납보다 약 10배 높은 함량인 평균 1.7ppm의 납이 검출..
하늘에서 보다! 하늘에서 보다! 항공사진가 알렉스 맥클린(Alex MacLean,미국/1947~) 몇 년 전 한국의 풍경을 담은 세계적인 사진작가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이 담아낸 사진을 감상한 분들은 항공사진의 매력과 하늘에서 바라다 본 지구의 아름다운 풍경에 매료되었을 것 같다. 베르트랑 못지않게 항공사진작가로서 인정을 받고 있는 알렉스 맥클린의 사진을 감상해 보자. 미국전역을 30년간 담아낸 맥클린. 세상은 하늘에서 바라 본 풍경처럼 아름답지는 않지만........ 한 폭의 그림같다. 줄 맞춰! 레고하우스 빙판에서 레이싱을... 지구온난화로 뜨거워지고 있는 지구. 아름다운 풍경도 점차 사라질 위기에 놓여 있다. 어떻게 할까? ......................................................
사진으로 보는 마지막 단양쑥부쟁이 (사진출처: http://photo.naver.com/view/2009091500194193844 ⓒ희망지기) 초가을 산길 길섶이나 산등성이, 걸개지에 연보랏빛으로 흐드러지게 피는 꽃, '쑥부쟁이'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권영초·왜쑥부쟁이·가새쑥부쟁이라고도 불리는 쑥부쟁이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습기가 약간 있는 산과 들에 자라는데요, 높이는 30∼100cm로 뿌리줄기가 옆으로 뻗고, 줄기는 녹색 바탕에 자줏빛을 띠며, 뿌리에 달린 잎은 꽃이 필 때 지는 것이 특징이지요. '쑥부쟁이'라는 이름에는 재미있는 유래가 있습니다~ 옛날 산골마을에 아주 가난한 대장장이가 있었는데, 그에게는 11남매나 되는 자녀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대장장이의 큰 딸은 쑥 나물을 잘 먹는 동생들을 위하여 항상 산과 들을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