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ial

(418)
150만개의 플라스틱병으로 만들어진 건물? 그동안 우리는 페트병이나 빈 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집들을 종종 보았지요. 이러한 것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좋은 의미와 함께 기능적으로도 훌륭한 집짓기 재료이지만, 버려지는 것들을 재사용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조금 투박해 보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그러한 것이 친환경 건축의 매력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오늘은 기존의 것들과는 조금 다른 외관을 뽐내는 친환경 건물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매끄럽고 세련된 디자인의 외관을 뽐내는 이 건축물이 친환경 건축으로 보이시나요? 이 건물은 '2010 타이베이 국제 엑스포'를 위하여 만들어진 'EcoARK'라는 전시관입니다. "세계 초경량, 이동 가능한, 호흡할 수 있는 친환경"을 모토로 하는 건축물인 'EcoARK'의 벽은 전부 플라스틱병들로 구성되었고, 지진과 허..
우리 동네 쌈지공원 만들기 프로젝트? 파킹 데이(Parking Day). 미국을 중심으로 시작된 이 운동은 세계적인 규모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년에 하루, 자신이 살고 있는 도시나 동네의 주차장을 점거해서 공원이나 정원을 만드는 프로젝트지요. 도시의 녹지 공간은 시나브로 사라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건물과 도로, 많은 차들에 숨 막혀 하고 있습니다. 공원은 많아 져야 합니다. 공원은 인간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자연의 공간이기도 합니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 공공도시계획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함께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전개했습니다. 세상에는 방 한칸 없어, 고통 받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놀고 있는 땅이 너무 많기도 합니다. 도시나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들여다 보며, 방치된 땅과 건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시에서 삶은, 자기가 살..
우유 종이팩 버리지말고 무엇을 만들까? ‘종이팩’의 분리배출이 전국 아파트의 8%에 불과.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서울, 부산 등 전국 10개지역 194개 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두 달간 조사한 결과. 우유, 쥬스 종이팩은 고급천연펄프로 만들어집니다. 바깥, 안 쪽에 비닐로 코팅도 되어있지요. 이제 일반 폐지와 종이팩은 분리 수거되고 있지만 재활용도는 극히 낮은 편입니다. 환경부 조사에 에 따르면 포장재의 재활용율은 금속캔 70%, 유리병 67%, PET병 69% 등 70% 수준 종이팩의 경우 재활용율은 27.8% 2003년 기준 벨기에 68%, 독일 65%, 스웨덴 44%에 비하면 아주 낮은 수준이지요. 우선 분리 수거도 잘해야 겠지만, 고급 종이팩을 잘 재활용하는 방안도 많이 나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우유 종이팩으로 CD케이스를 만든다면 어떨까..
지구를 살리는 ‘착한 여행’은 가능한가? 여행을 싫어하시는 분은 없으시겠지요? 한국인구의 4분의 1정도가 일 년에 해외여행을 떠난다고 합니다. 월 평균 80 여만 명. 세상은 넓고 할 일도 많고, 여행 할 곳도 많은 것 같습니다. 여행의 목적이야 너무 많겠지요. 나 홀로 배낭족도 있을 것이고, 유학, 출장, 신혼여행, 골프여행, 정치인들 나들이 등 등. 인터넷의 발달(카페, 블로그)로 요즘은 많이 좋아졌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여행을 다녀오면 정보를 잘 공유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기록 문화가 빵점은 아니어도 외국과 비교해보면 조금 약해진 것 같습니다. 조선왕조실록을 편찬 할 정도로 기록하면 한국인데. 일본에 비해 좀 밀리는 것 같습니다. 일본사람들은 여행정보만큼은 정말 부러울 정도입니다. 실시간 업데이트가 되니까요. 공무원들이나 국회의원들은 ..
페트생수병 vs 종이생수병 '더 나은 지구를 위한 생수병(BOXED WATER IS BETTER FOR EARTH). 생수. 현대사회에서 물의 산업화를 상징하고 있다. 물도 물이지만 생수병이 더 큰 문제다. 페트병이 골치 덩어리기 때문이다. 전 세계 생수시장을 좌지우지하는 메이저기업이나 플라스틱협회에서는 페트병을 대체할 신소재를 개발하고 있다고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페트병은 14%(미국 기준) 정도만 재활용되고 있다. 땅에 매립되어도 수백 년이 지나도 섞지 않는다. 땅과 바다, 강에 버려진 채 떠다니는 페트병을 생각해보자. 환경오염의 주범이 바로 페트병이다. 만들어 질 때부터 석유를 먹고, 폐기 처분될 때도 석유(소각)를 먹는다. 그 많았던 생수병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최근 미국 미시건 주에 기..
그림으로 보는 포장 생수의 비밀 요즘은 건강을 생각해 마시는 물 하나 까지도 꼼꼼히 따져보고 마시는 시대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집에 정수기를 설치하거나, 판매되는 포장생수를 사다 마시는 사람들이 늘고있죠. 그러나 이것은 모두 사람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신때문이죠. 물론 시판되는 포장 생수는 일상생활에 굉장한 편리함을 줍니다. 하지만, 포장생수, 과연 100% 믿고 마셔도 될만한 가치가 있는 걸까요?? 전세계의 많은 나라들은 깨끗한 물을 찾아 절실히 애쓰고 있습니다. 미국 그리고 그 밖의 나라들도 완벽하게 깨끗한 물을 마시기위해 수백만 달러씩 소비하고 있답니다. 하지만 우리는 수돗물보다 비슷한 수준의 물, 그리고 우리의 쓰레기장을, 썪는데 1000년이 걸리는 플라스틱으로 채우는 포장생수에 엄청난 돈을 쓸 필요가 있을까요?? 위에 소개해 ..
우리는 도시에서 텃밭 가꿔요~ 1인가족 네트워크 '이웃랄랄라~' 자취, 독립, 독신, 기러기 족, 분가, 핵가족 등의 지속적인 증가로 나홀로 족이 새로운 '블루슈머(blue ocean consumer)'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인구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1인 가족을 위한 재미있는 사회 창안 프로젝트가 있어서 소개해보려 합니다. 이름은 '이웃 랄랄라~', 어떤 프로젝트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이웃 랄랄라’는 자취생활에 찌들고 병든 육체를 신선한 채소와 과일로 정화시키고, 나날이 좁아져가는 인간관계를 새롭게 도모하려는 1인 가족 네트워크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희망제작소가 주최한 ‘2009 사회창안대회’에 응모해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응모자인 이정인 씨는 도시의 싱글들이 작은 농업공간을 매개로 건강도 회복하고, 다양..
나무를 심는 사람들 프랑스의 대문호 장지오노의 나무를 심은 사람. 몇 번을 읽어도 잔잔한 감동을 주는 책 중 하나입니다. 법정스님께서도 추천하셨던 책이구요. 한 그루의 나무를 시작으로 행복의 숲을 가꿔낸 한 남자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나무를 심고 가꾸는 한 늙은 양치기의 외로운 노력으로, 프로방스의 황무지가 새로운 숲으로 탄생합니다. 인간의 이기심과 탐욕, 자연파괴와 전쟁 그러나 묵묵히 희망을 실천하는, 부피엥의 모습을 대조적으로 그려내 읽는 사람들의 모든 가슴에 깊은 울림을 전해주죠. 애니매이션으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역시나 아름답고 기억에 남을만한 작품입니다. ▲ 감독: 프레데릭 백. 제작국가:캐나다. 88 아카데미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 앙시 페스티벌 그랑프리 수상 산과들에 나무를. 그리고 우리의 마음엔 나무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