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nology

(263)
수신거부가 두렵습니까? 스팸신고가 진정한 재앙입니다! 이메일마케팅의 진정한 재앙, 스팸신고.수신거부를 제대로 유도하면 스팸신고를 막을 수 있다. 스티비를 운영하다 보면 이런 질문을 가끔 받습니다. “이메일에 수신거부 링크를 꼭 삽입해야 하나요?” “수신거부 링크를 아주 작게, 잘 안 보이게 해도 될까요?” 수신거부 링크가 거슬리는 것, 이해합니다. ‘수신거부 링크가 잘 보이고 누르기 편할수록 수신거부하는 구독자가 늘어나지 않을까?’하는 고민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일반 상식과는 약간 다른 접근법을 제안해 드립니다. 수신거부보다 스팸신고가 더 큰 재앙이기 때문입니다. 스팸신고를 막기 위해 수신거부를 적절히 이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왜 스팸신고가 재앙인지, 스팸신고를 막기 위해 수신거부를 어떻게 활용할지 알아보겠습니다. 1. 스팸신고가 왜 재앙인가?수신거부는..
나무벽에 손을 대면 무슨 일이?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Interactive Media Wall) 인터랙티브 미디어(Interactive Media)란 무엇일까요? 인터랙티브 미디어는 커뮤니케이션 수단의 하나로 사용자의 동작에 프로그램이 반응하고 프로그램의 반응에 사용자가 영향을 받는 상호작용하는 미디어를 뜻합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웹사이트나 게임 등이 이 인터랙티브 미디어의 한 종류인데요. 요즘에는 웹 디바이스 안에서 뿐만 아니라 3차원의 물리적인 공간에도 적용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기술에 대해서는 1도 모르는 디자이너이지만 디자인에 효과적이고 입체적으로 접근하는 방식으로서 인터랙티브 미디어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요. 디자인 기반의 스튜디오 Dalziel and Pow가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Interactive Media Wall)을 만든 과정을 소개합니다. Storytelling t..
코알못의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 도전기 (1) - 시작하기 슬로워크의 스티비 팀에서는 디자인 작업을 할 때 스케치(Sketch)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와이어프레임을 만드는 일부터 GUI를 입히고 간단한 아이콘을 만드는 일까지, 스케치로 시작해서 스케치로 끝난다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스티비 팀이 쓴 스케치 관련 글기획자의 스케치(Sketch), 인비전(Invision) 사용기스케치(Sketch)와 어도비(Adobe) XD, 어떻게 다를까? 스케치로 작업 중인 새로운 스티비의 와이어프레임(좌)과 GUI(우) 스케치를 사용하다보면 가끔씩 ‘이런 기능도 있으면 참 좋을텐데'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부족함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스케치의 플러그인*입니다. 스케치 외에도 대부분의 유사한 애플리케이션들(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등)이 플러그인 기능을 ..
이메일은 죽지 않았다, 다만... [2016 TEDC Boston]스티비 조성도 총괄과 임호열 기획자가 이메일마케팅 컨퍼런스의 왕중왕, TEDC에 다녀왔습니다. 그곳에서 얻어오는 이메일마케팅 노하우와 실질적인 팁이 궁금하신 분들은 콘텐츠 하단의 프로젝트에 참여해주세요.(이 글은 콘텐츠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PUBLY에도 발행되었습니다.) 94.2억 달러스티비 자체 조사 결과 2010년부터 2016년 7월까지의 전세계 이메일마케팅 업계 M&A 규모는 약 94.2억 달러이다. 원화로는 10조 원이 넘는다. 인수금액이 공개된 것만 이렇다. 구글의 Sparrow 인수(2012년)나 드롭박스의 Mailbox 인수(2013년), MS의 Accompli 인수(2014년) 등 이메일앱 M&A를 제외하고 마케팅 서비스만 조사한 결과이다. 이메일마케팅 업계..
디자이너가 아니어도 괜찮아, 카드뉴스 디자인 카드뉴스 자주 보시나요? 저는 출퇴근 길에 즐겨봅니다. 가만히 보다 보면, 하고 싶은 얘기와 간단한 이미지가 있다면 누구나 어디서든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조금 시간이 들겠지만요... 실제로 슬로워크에서 지속적으로 사용 가능한 카드뉴스 템플릿에 대한 요청이 많이 들어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비디자이너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파워포인트로 카드뉴스 만드는 법을 알아봅시다. 1. 사이즈 정하기 카드뉴스 형태는 정방형, 가로로 긴 직사각, 세로로 긴 직사각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정방형을 많이 사용하고, 직사각형은 페이스북에 게시할 때 활용하면 특히 좋습니다. 콘텐츠 노출 시 강조하기 위해서인데요, 위 2, 3번 사례처럼 표지만 직사각형으로 게시하면 내지보다 큰 사이즈로 노출됩니다. 형태..
웹에서 글 쓸 때, 이것만 체크하세요 요즘 워드프레스와 같은 CMS(Contents Management System)를 기반으로 홈페이지를 제작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콘텐츠를 관리하기가 더욱 수월해졌습니다. 개발자나 제작사를 거치지 않고 직접 글을 게시하거나 편집할 수 있게 되었지요. 그래서 웹사이트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관리자의 글 편집 기능을 좀 더 신경 쓰게 되는데요. 슬로워크에서는 콘텐츠를 깔끔하게 정리하여 게시할 수 있는 본문 작성의 가이드를 드리기도 합니다. 가이드에 맞춰 공지나 새 소식에 게시할 글을 작성하면, 별도의 디자인이나 퍼블리싱 과정 없이 본문의 요소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본문의 스타일을 고민하기에 앞서, 게시물의 원고를 준비하는 단계를 생각해봅시다. 스타일 가이드를 잘 만들어두었다고 해도, 원고의 적절한 가공..
스타일 가이드로 웹서비스 개발하기 들어가며 저는 슬로워크의 이메일마케팅 서비스 스티비의 프론트엔드 개발자입니다. 현재 스티비는 정식버전을 한창 개발하고 있는데요, 개편을 진행하면서 프론트엔드 개발 프로세스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웹서비스는 유용하고 쓸만해야 합니다. 즉, 사용자에게 도움을 주면서 그 과정이 쉽고 편해야 합니다. 쓰기 편한 웹서비스는 명확한 UI를 제시하여 사용법의 학습이 쉽고, 한 번 학습하면 다시 익힐 필요 없도록 통일성있는 UI를 가져야 합니다. 오류와 경고를 표현할 때, 보통 오류는 빨간색으로 경고는 노란색으로 표현합니다. 하지만 어떤 페이지에는 빨간색이 너무 많이 쓰여서 예외적으로 오류를 보라색으로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결정을 내리는 경우는 드물겠지만 과거의 방식처럼 웹서비스를 페이..
개발자와 대화하고 싶은 비개발자를 위한 참고서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는 얼마 전, 비디자이너의 얕은 지식 쌓기: 디자인 용어 20에 대해 포스팅했습니다. 그 글을 보고 저 또한 개발팀 내 유일한 비개발자이기에 많은 영감을 받아 이번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웹기획자로 프론트엔드개발자 두 명, 백엔드개발자 한 명과 함께 팀을 이뤄 작업하고 있습니다. 개발자와 함께 일하기 역시 기본적인 용어를 알지 못하면 혼란스러운 상황(나는 누구? 여긴 어디?..)에 처할 수 있습니다. 고객들도 웹사이트 의뢰를 하면서 익숙지 않은 여러 용어에 낯설어 합니다. 저 역시 아직도 갈 길이 멀지만, 개발자와 소통하기 위한 넓고 얕은 개발용어 몇 가지를 안내해 드립니다. 프론트엔드개발자와 백엔드개발자는 어떻게 다른 건가요? 프론트엔드개발자 - 사용자의 화면에 나타나는 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