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lowalk story

(2370)
신뢰 기술이 뭐길래 저신뢰사회의 매듭을 푸는 기술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발표한 언론 신뢰도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국민의 사회 전반에 대한 신뢰도는 32.3%. ‘저신뢰 사회’입니다. 사회 각 주체가 서로 믿지 못한다는 뜻이죠. 사회에서 생산되고 유통되는 정보의 질이 신뢰도를 좌우한다고 할 때, 디지털 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현대 사회는 서로에 대한 믿음이 쌓이기에 유리한 조건은 아닙니다. 정보의 유통 채널이 무수히 많아졌고 양도 방대해진 한편 정보의 품질 관리는 대부분 개인에게 맡겨져 있기 때문에요. 이런 상황에서 최근 걷잡을 수 없이 유통되는 ‘가짜뉴스'는 사회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픽사베이) 가짜뉴스는 언론, 소셜미디어, 각종 사이트 등 정보제공자가 뉴스의 옷을 입혀 ..
사회 문제 해결하는 사막여우 2018 하반기 에스오피오오엔지 데모데이 참관기 사막여우를 아시나요? (사막여우) 갑자기 웬 귀여운 생물체인가 싶으실텐데요^^ 박윤중 크래커즈 대표가 2018 하반기 에스오피오오엔지(소셜벤처에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인큐베이터입니다, 이하 sop) 데모데이 키노트에서 소셜벤처를 이 사막여우에 비유했습니다. 처음에는 고개를 갸우뚱했는데 설명을 듣고 끄덕이게 되더라고요. (박윤중 크래커즈 대표, 사진 제공: sop) 사막여우는 2kg도 안되는 몸으로 연 평균온도 50도가 넘는 가혹한 환경을 견딥니다. 몸이 적응한 덕분이죠. 귀가 크고 길어서 열을 잘 빼내고, 발은 털로 뒤덮여서 지열을 버팁니다. 소셜벤처도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동시에 사회적인 가치도 추구해야하는 어려운 환경에 놓였습니다..
선한 사람은 보폭을 맞춰 걷는다 도너스 콜라보레이트 2018 행사 현장 스케치 슬로워크에 대해서 제일 많이 듣는 질문이 있어요. “회사 이름이 무슨 뜻인가요? 말그대로 ‘느리게 걷자’는 것인가요?” 창업자이자 CCO(Chief Creative Officer) 소사님은 "아니요. 함께 간다는 의미예요"라고 대답합니다. 그러면서 소설가 카프카의 말을 인용하지요, "선한 사람은 보폭을 맞춰 걷는다"고요. 그는 11월 23일 명동의 커뮤니티 마실에서 열린 도너스 콜라보레이트 2018에서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다만 그 보폭으로 '어떻게' 걸어왔는지 발자취도 되짚었네요. 이번 행사에는 창의적인 이메일 마케팅 솔루션 스티비도 참가했습니다. 슬로워크에서 2016년 정식 버전을 내놓은 뒤, 지금은 매달 3200만건의 이메일 발송량을 자랑하는 서비스가..
소셜임팩트 사업부의 탄생 슬로워크 소셜임팩트 사업부, 그 정체를 공개합니다 우리는 얼마전 슬로워크xUFOfactory 합병 이후, 새로운 변화의 문 앞에 서서라는 글을 통해 디지털, 디자인, 소셜이라는 세 가지 정체성을 더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에 맞춰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슬로워크, 그중 하나가 바로 소셜임팩트 사업부의 탄생인데요. 소셜임팩트 사업부의 미션은 ‘디자인과 기술을 활용해 소셜섹터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 고객과 함께 사회의 여러 문제에 도전하는 즐거움을 누리는 것’입니다. 우리는 13년 간의 소셜섹터 협업으로 쌓인 전문성을 바탕으로 브랜드부터 디자인, 디지털 서비스까지 한 번에 제공합니다. 앞으로 사회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디자인 및 기술 격차를 해결하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한 변화를 만..
어서 와, 슬로워크는 처음이지? 입사하고 싶어서 현기증 나게 하는 방법한 뼘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곳이 정작 내부 문화는 엉망이라면? 조직 구성원들이 느끼는 괴리감이 상당할 것이다. 최근 내홍을 겪고 있는 월드비전(월드비전 직원 줄퇴사·휴직 사태… 왜?) 사례만 보더라도 알 수 있지 않나. 불합리한 조직문화는 직원 이탈로 이어지고 외부 평판 또한 망가뜨리기 마련이다. 조직 문화를 바꾸기 위해 정체성을 강화하거나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변경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의 시작인 채용이 엉망진창이라면 어떨까. 아무리 그럴싸한 조직이라도 면접관이 시간을 맞추지 않거나, 고압적인 태도로 면접을 진행한다면 현타 오기 딱 좋다. 실망한 지원자들이 입사와 동시에 퇴사를 결심한다면 조직 문화 자체를 꽃피울 기회조차 없어진다. 그럼 어..
brand.C가 생각하는 브랜드와 캠페인 brand.C는 슬로워크 캠페이닝브랜드 사업부의 이름입니다. 우리는 디자인적 사고와 크리에이티브를 바탕으로 브랜드와 캠페인 등의 통합적인 컨설팅과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brand.C의 C는 Creative, Concept, Consultant, Campaign 등 brand.C가 제공하는 경험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의 생각과 아카이빙 자료를 꾸준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첫 순서로, 우리가 생각하는 브랜드와 캠페인에 대한 생각을 공유합니다. (ed:m 유학센터 브랜드 리뉴얼) brand.C가 생각하는 디자인적 사고: 전과정을 고려한 접근, 결과물에 대한 상상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솔루션과 임팩트에 중심을 둔 사고디자인의 가장 큰 장점은 최종 결과에 대한 구체적 상상을 바탕으로 실체가 있는 결과물을 ..
공공 프로젝트에 도커 활용하기 기사 평가 알고리즘 개발에 도커(Docker)를 써보았습니다 슬로워크 디지털 사업부는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함께 ‘뉴스트러스트’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최대한 간단히 요약하자면 ‘자연어 처리 및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뉴스 기사 평가 알고리즘 개발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 뉴스 기사를 모으고 선별해서 제공하는 기준을 정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쉽게 답이 나오는 문제는 아니지만 적어도 포털 사이트보다는 검증된 기관에서 대안을 모색해보자는 취지로 시작됐습니다. 더 자세한 배경과 의미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선임연구위원 오세욱님의 기사 '언론진흥재단, 뉴스트러스트 알고리즘 개발과 공개 의미 : 정보 편향 막아줄 알고리즘, 소스 공개로 투명성도 확보'를 통해 확인하세요. 이 글에서는 배경 설명보다는 ‘아이..
“저희는 원격근무가 기본, 출근이 선택입니다” 일하는 방식 자체로 영감을 주는 그들 화상 전화 등 기업용 협업 기기를 만드는 회사 폴리콤이 낸 ‘변화하는 업무의 세계’ 디지털 백서에 따르면 세계 직장인 3분의 2가 원격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기업 입장에서는 인재를 채용, 유지하기 쉽고, 노동자 입장에서는 워라밸(직장 생활과 개인 생활의 균형을 유지)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세계적인 트렌드가 됐을 텐데요. 음, 그런데…정말 그럴까요? 물론 장점이 많은 근무 형태지만, 직접 하는 사람들만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고민거리가 있을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구성원 8명이 전부 원격근무를 하고 있는 디지털 사업부에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그 전까지는 원격근무를 ‘시간이든 공간이든 마냥 원하는 대로 일하는 업무형태’로 이해했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