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am Slowalk

(244)
슬로워크xUFOfactory 합병 이후, 새로운 변화의 문 앞에 서서 안녕하세요. 슬로워크의 대표 권오현입니다. 벌써 2018년의 상반기가 지나가네요. 요즘 저는 우리가 왜 이곳에 함께 모였는가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러는 동안 조직에는 새로운 변화가 생겼습니다. 오늘은 그 변화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담아 조금 설명드리려 합니다. 아시다시피, 지난해 비영리·사회혁신 영역에서 디자인과 디지털로 세상에 변화를 만들어 내던 슬로워크와 UFOfactory가 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소사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기존 슬로워크 창업자 임의균님과, 역시 시스라는 이름이 더 편한 제가 공동대표를 맡았고 여러 기대감 속에 안정된 합병을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합병 발표 후 일 년이 지난 지금, 대표 자리에는 이제 저 혼자 서게 되었습니다. 소사님은 CCO(C..
해외 원격근무 도전기 - 태국편 ✔︎ 참고: 슬로워크 IF팀의 Ben이 팀블로그에 발행했던 글을 옮겨 왔습니다. 2018년을 시작하면서 IF팀은 새로운 프로젝트를 하나 기획했습니다. 바로 팀 전체가 떠나는 해외 원격근무인데요, 지역은 조금은 생소한 태국의 휴양지 ‘코사무이’입니다. 알려진대로 슬로워크에는 원격근무를 하는 직원들이 있습니다. 저와 다른 팀원들 역시, 업무 성격에 따라 필요하면 집이나 카페에서 작업을 종종 하는 편입니다. 슬로워크의 복지 제도 중에는 ‘안식월’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만 2년 근무시마다 30일의 유급휴가가 주어지는데요, IF팀의 리더인 키튼의 순서가 마침 돌아왔습니다. 그렇게 해서 키튼의 가족은 안식월에 맞춰 여행을 떠나고, 팀원인 저를 포함한 2인은 원격근무라는 명목 하에 함께 코사무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
바쁜 일상 속, 작은 ‘쉼’을 선사합니다 “SLODAY 2018 달력” 슬로워크는 매년 다양한 주제의 달력을 만들어 왔는데요, 이번 2018 달력은 슬로워크에서 2014년부터 진행했던 ‘슬로데이 프로젝트’를 계승하는 차원에서 만들어졌습니다. SLODAY 2018 달력은 포스터와 앱을 통해 날짜와 날씨를 보여주는 ‘AR달력’입니다. UFOfactory와 슬로워크가 하나가 된 이후, 슬로워크는 여러 방면에서 디자인과 테크놀로지의 시너지를 창출하려 노력해 왔습니다. 이번 달력에서도 AR기술이 일상에 지친 여러분에게 쉼표 역할을 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AR달력'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이란, 우리가 직접 보는 현실세계의 모습에 3차원 가상이미지를 겹쳐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을 말합니다. 영상으로 자세히 알아보세요 달력 패키..
SLOWALK PROJECT: 로드킬, 줄여야만 하는 숫자에 대해 2013년 슬로워크의 로드킬 프로젝트를 기억하시나요? 4년이 지난 지금 로드킬 프로젝트가 서울역에서 동물들의 죽음을 추모하는 자리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11월 10일부터 30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리는 새공공디자인 2017 전시에 참여하게 된 것입니다. (출처: @newpublicdesign) 새공공디자인 2017은 새로운 공공디자인의 실천 사례들을 통해 공공디자인에 대한 이해와 성찰의 계기를 마련하고, 그 새로운 주체를 호명함으로써 공공디자인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로드킬 프로젝트는 전시에서 에 함께합니다. 사회적 가치 이외의 공공디자인 가치들을 보여주는 섹션으로, 구체적으로 생태적 가치(지속), 문화적 가치(문화), 역사적 가치(기억)를 실현하는 디자이너들의 다양한 디자인..
peace builder와 다섯 가지 플랫폼 저는 매일 아침 컴퓨터 앞에 앉으면 하는 일이 있습니다. 우선 저에게 주어진 시간이 1년뿐이라고 가정합니다. 그리고 내가 되고 싶은 정체성을 적어 놓은 버킷리스트를 열고, 한 번 더 내가 되고 싶은 정체성에 더 가까워지도록 다듬고, 내가 가진 자원과 역량, 시간의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만큼만 담기도록 다듬습니다.이 목록에는 일치되고 정직한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몸과 마음의 건강, 가족과 소박하고 검소한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들, 알고 싶고 익히고 싶은 것들이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내게 삶을 준 이 세상 속에서 어떤 사람이 되어 어떤 일을 할지가 담겨 있습니다.오랫동안 다듬어온 이 목록의 2017년 지금 이 시점에는 peace builder라는 단어가 들어 있습니다. 평화와 빌더입니다..
아듀-서촌, 슬로워커가 사랑한 작은 가게들 "좋은 곳에 계시네요" 회사 위치가 서촌이라고 하면 항상 듣는 말이었습니다. 서촌은 피곤한 아침 출근길을 조금은 즐겁게 만들어주는 동네였습니다. 점심시간에는 한옥으로 둘러싸인 고즈넉한 골목길을 산책할 수 있고, 눈이 오면 추위에도 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게 되는 그런 곳입니다. 늘 곁에두고 볼 수 있는 풍경이라고 생각했는데, 6월 26일이 되면 슬로워크는 이제 서촌이 아닌 성수동에 자리하게 됩니다. 물론 어딜 가도 그 곳에 정착하면 익숙해지겠지만, 좋아했던 서촌을 떠나는 것이 당장은 너무 아쉽습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뽑아보았습니다. 서촌을 떠나기 아쉽게 만드는, 슬로워커가 사랑한 작은 가게들. 모두 특색있고 각자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서 어느 한 곳을 선정하기가 어려웠지만, 식당, 카페, 편집숍의 세 개..
직장인, 한 달 휴가가다 슬로워크에서는 만 2년 근무 시 30일의 유급 안식휴가가 주어집니다. 1개월의 안식휴가를 앞두고 있었지만, 조금 정신없는 상태로 계획 없이 일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휴가가 닥치니 ‘한 달이면 당연히 유럽으로!’ 유럽 여행을 결정했습니다. 유럽에 안 가보기도 했고 혼자 오랜 여행을 하는 도전도 하고 싶어 시작한 여행이지만, 런던의 빅벤은 꼭 보고 싶어 여행을 런던에서 시작했습니다. 영국 세븐시스터즈 휴가 첫날 후다닥 비행기 표를 사고 3일 만에 런던에 도착했습니다. 맥도날드만 먹고 돈을 아껴가며 여행을 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사실 유럽에서 생활하는 경험을 원했던 것이었을까요? 맥도날드는 세 번밖에 안 먹었어요. 계획 없는 여행의 시작 한국에서 출발하기 전까지 준비한 것은 런던의 숙소, 그리고 파리행 비..
발리에서 한 달 동안 원격근무하기_(2)실제 생활 1편 보기 발리에서 한 달 동안 원격근무하기_(1) 발리로 떠나기까지 발리 생활, 어떤 것이 필요한가한 달 동안 이곳 저곳 옮겨 다니며 원격근무를 한 곳 중 발리의 우붓이 가장 많이 기억에 남습니다. 낮은 건물들과 넓게 펼쳐진 논밭. 꽤 번화하다고 하지만 2차선이 전부인 도로. 한국과 비교하면 불편한 것이 많은데도 유독 기억에 남는 이유는 뭘까요? 아마 따뜻한 날씨와 눈을 돌리면 언제나 푸른 자연이 곁에 있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발리, 그중에서 우붓 생활을 하려면 실제로 어떤 것이 필요한지 하나하나 살펴보려 합니다. 항공권 발리 원격근무를 가기 전 제가 가장 먼저 준비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항공권입니다. 많이들 아시다시피 항공권은 예약하는 시기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인데요. 발리는 1~3월이 우..